내 일상이 즐거운 대덕구

분야별정보

E- Civil Affairs

해당 메뉴에서 검색하기
Home > 분야별정보 > 주민복지 > 복지지원 > 우리함께해요(나눔천사소개) 인쇄하기

우리함께해요(나눔천사소개)

우리함께해요(나눔천사소개)(상세화면) - 제목, 작성자, 작성일, 문의처, 내용 정보를 제공하는 표 입니다.
나는 다섯아이의 엄마입니다
  • 작성자 |원향연 작성일 | 2022-04-12
  • 문의처 | 신탄진동 042-608-5785
어릴 때 나에게 집은 편안히 쉬고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곳이 아니라
폭력과 욕설에서 빨리 벗어나고프기만 한 곳이었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사회에 나와서 한 남자를 알게되었고 그 남자의 아이를 갖게 되었습니다. 내가 기댈 수 있는 남자라고 생각이 들어 나이 차이가 조금 났지만 잘해준다는 그 말을 굳게 믿고, 그 남자의 아이를 낳기로 결심하고 결혼을 했습니다.
하지만 남자는 경제력도 없고 심지어 폭력까지 휘둘러 어쩔 수 없이 헤어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여자 혼자 몸으로 아이를 키우는 것은 너무나 힘들었습니다.
그러던 중 저에게 잘해주는 남자가 있었고 그 남자는 경제력도 좋았습니다.
우리 아이도 자기 아들처럼 잘 키우겠다고 걱정하지 말라고 하여
이번에는 정말 좋은 사람일거라고 확신이 들어 그 남자와 함께 살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둘 사이에 아이가 생기자 데려온 아이를 차별하기 시작했고 이런 저런 구실로
혼을 내고 아이 마음을 힘들게했습니다.
하지만 두 번 이혼을 할 수는 없다는 생각에 견디고 견뎠지만
남편은 시댁의 경제력만 믿고 일을 열심히 하지 않고 게임중독으로 컴퓨터 앞에서만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이를 셋이나 낳지만 남편은 그대로 였고 변하지 않았습니다.
남편과 어쩔 수 없어 헤어지고 저는 아이들을 책임져야 해서 하루에 2~3시간 잠을 자면서 보험영업원으로 열심히 일을 했습니다.
역시나 혼자 아이들 넷을 키운다는 것은 너무나 버거웠습니다.
헤어진 남편은 계속 연락을 하고 찾아오고 한번만 더 기회를 달라면서 정말 달라질꺼라고 했습니다. 그 말을 믿었고 다시 살게 되었고 산지 얼마 되지않아 아이를 한 명 더 임신하게 되었습니다. 역시나 남편은 말뿐이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이제는 임신을 하게 되어 일을 할 수가 없다 보니,
월세도 밀리고, 공과금도 밀리고, 너무 막막했습니다.
이제 저는 다섯 아이의 엄마입니다. 아직 막내가 돌을 갓 지난 지 얼마 안됐지만,
아이들을 생각해서 다시 일어나려 보려고 합니다.

다섯아이의 엄마인 영희씨가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여러분의 도움을 기다립니다.
공공누리 4유형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만족도 평가 |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