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애당

대덕구에서 여러분에게 추천하는
테마코스 안내입니다.

송애당은 "눈서리를 맞아도 변치않는 소나무의 곧은 절개와 높이 우뚝 선 절벽의 굳센 기상을 간직하겠다" 는 송애 선생의 기개와 충성심이 절로 느껴지는 곳입니다.

  • 분류시 유형문화재 제8호
  • 수량1동
  • 구조정면3칸, 측면2칸의 홑처마 팔작지붕 집.
  • 연대목조
  • 연대1640년(인조18)

조선 인조(재위 1623∼1649) 때 김경여(1597∼1653)가 지은 별당건물로, 고종 26년(1889)에 다시 지었으며 그의 호를 따서 송애당이라 이름을 지었습니다.
‘송애(松崖)’는 눈서리를 맞아도 변치않는 소나무의 곧은 절개와 높이 우뚝 선 절벽의 굳센 기상을 간직하겠다는 뜻으로, 김경여의 높은 기개와 충성심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송애당은 앞면 3칸·옆면 2칸의 규모이며, 지붕은 옆면이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 형태이며 구조는 왼쪽 2칸은 대청마루이고 오른쪽 1칸은 온돌방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인근 맛집

더보기

인근지역의 맛집을 소개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