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정동 선교사촌

대덕구에서 여러분에게 추천하는
테마코스 안내입니다.

오정동 선교사촌

한남대학교 내에 있는 오정동 선교사촌은 지난 55년 미국 남장로교회 선교부가 대전대(현 한남대)를 설립하면서 인근 6000평에 형성된 선교사들의 거주마을로, 50년대 한옥 4개동과 양옥 3개동이 50년생 수목 및 이곳을 찾는 솔부엉이 등 52종의 희귀조류들과 어우러져 ‘도심의 문화숲’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 분류시 문화재자료 제44호
  • 수량3동
  • 재료석조
  • 연대1955년

오정동 선교사촌은 1955∼1958년 사이에 지어진 선교사들의 사택7채가 있는 곳으로 최초(1955년)에 지어진 북측의 3동이 문화재로 지정되었습니다. 1990년대 초 선교사들이 한국을 떠난 후 지금은 한남대 설립자 William Alderman Linton(1891∼1960, 한국명 "인돈(印敦))을 기념해 인돈학술원을 개원하고 유물을 보관, 전시하고 있습니다.

이 건축물은 1950년대의 국내시대상이 반영된 것으로 붉은 벽돌에 한식지붕을 올린 점이나. 주 진입이 현관으로 모이는 점 등 서양인이 한국건축양식을 도입한 독특한 양식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해방직후부터 1950년대 말까지 지어진 근대기념물이 1970년대 이후 개발기에 맨 처음 사라져 갔다는 사실에 비추어 볼 때 오정동 선교사촌이 주는 의미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주변은 건축물 외에 50년 이상된 수목들로 형성되어 있고, 숲에는 새매, 소쩍새, 솔부엉이 등 천연기념물 3종과 50여종의 조류가 서식하고 있는 소생물권 지역이 이루어져 자연상태가 잘 보존된 곳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