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 관광안내

대덕 역사ㆍ문화 관광벨트

함께해요 평생학습!

학습이 배달되는 대덕구

한국형시범안전도시

안전총괄대책본부

구정소식

E- Civil Affairs

해당 메뉴에서 검색하기

보도자료

보도해명

보도자료(상세화면) -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담당부서, 내용, 첨부파일 정보를 제공하는 표 입니다.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대덕구, 3·1운동 100주년 기념 회덕역 3·1 만세운동 재현 행사 열어

주민대표 3인 대덕구민 선언문 낭독 이어, 200여명 독립만세 함성 울려 퍼져

회덕역~한국수자원공사 가두행진과 만세운동재현 공연까지 그날의 뜻 되새겨

“우리는 여기에 우리 조선이 독립된 나라인 것과 조선 사람이 자주하는 국민인 것을 선언하노라!”

100년 전 그날 유관순 열사처럼 하얀 저고리에 검정치마를 입은 앳된 여학생의 결의 찬 목소리가 지난 28일 오전 10시 30분 회덕역 일대에 울려 퍼진다.

대덕구(구청장 박정현)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기획한 회덕역 3·1만세운동 재현 행사는 회덕중학교 학생과 주민대표 1인, 대덕구의회 서미경 의장이 차례로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 대덕구민 선언문을 낭독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어 하얀 한복을 입은 한 여인이 운집한 군중의 가운데로 나와 외친다.

“나는 독립운동하는 박정현이요, 우리 모두 떨쳐 일어나 대한독립 만세를 외칩시다. 대한독립만세! 대한독립만세! 대한독립만세!”

박정현 대덕구청장의 이 같은 독립만세 선창을 신호로 200여명의 주민과 모든 참가자들이 함께 100년 전 그날처럼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회덕역부터 한국수자원공사까지 가두행진에 나섰다.

가두행렬 속 주민과 학생들은 하얀저고리와 검정치마, 두루마기 등 옛 복장을 입고 손마다 태극기를 든 채 계족산 메아리가 되어 온 대전에 울려 퍼지도록 우렁차게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더불어 자원봉사자와 학생, 그리고 우금지극단 단원들은 행렬 진행 중 3.1운동 당시를 재현하는 거리공연과 다양한 퍼포먼스를 펼치며 그날을 생생하게 되살려 냈다.

이 밖에도 붓사위 퍼포먼스, 우금치마당극패의 비나리, 솟대춤 공연 등이 함께 했고, 가두행진 행렬은 수자원공사 야외공연장에 모여 극단 우금치의 태극기춤과 만세운동공연으로 마지막 여운을 달래며 행사가 마무리됐다.

행사에 참석한 한 주민은 “우리 지역에도 이처럼 자랑스러운 독립운동의 역사가 이어져오고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며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100주년을 맞은 3.1운동의 역사적 의의와 선열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되새기고, 우리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그날의 우리 선열의 뜻을 이어 다가올 100년의 미래를 위해 대덕구민과 더불어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구는 대전100년사 등의‘1919년 4월 1일, 오후 8시부터 각 부락민들이 독립만세를 부르며, 회덕역 앞으로 집결하여 만세를 불렀다’라는 기록을 바탕으로 이번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1.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 .hwp (31.5KB)     
1.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1).jpg (384KB)     
1.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2).jpg (399.5KB)     
1. 회덕의 만세함성, 계족산 메아리 되어 한밭 벌 울려(충청신문).jpg (411.2KB)     
네이버 밴드 공유하기

만족도 평가 |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