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상세화면) - 제목, 작성자, 작성일, 문의처, 내용 정보를 제공하는 표 입니다.
흡연 '퇴행성디스크' 원인될 수 있다
  • 작성자 |정수환 작성일 | 2020-09-16
  • 문의처 | 대덕구건강생활지원센터 042-608-4474
흡연 '퇴행성디스크' 원인될 수 있다

'퇴행성디스크'란 정상적인 노화 과정, 반복적인 외상, 흡연 등으로 인해 척추뼈와 척추뼈 사이에 존재하는 추간판(디스크)의 수분 함량이 감소하거나 디스크 내의 수핵이 탈출됨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감소된 수분함량으로 인해 척추체간 체중을 효과적으로 지지하지 못하게 되거나 탈출된 수핵은 해당 부위 주변을 지나는 척추신경을 압박하는데 이로 인해 다양한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일반적으로 50세를 전후로 그 유병률이 증가한다. 요추(허리) 부위에서 일어나는 추간판탈출증이 90% 이상으로 가장 흔한다. 경추 부위(목)가 그 다음으로 8% 내외로 보고되고 있다.

임상적으로 자주 접하게 되는 퇴행성디스크의 원인은 노화, 반복적인 외상, 흡연, 비만, 골다공증 등이 있다.

일반적으로 50세 이전에는 디스크 수핵의 수분 함량이 충분해 체중 부하에도 디스크의 탄력성을 유지할 수 있다.

그러나 50세를 넘어서거나 앞서 언급하였던 원인들에 의해 비교적 조기에 수핵 내 수분함량이 감소하게 되면 디스크의 탄력성을 유지할 수 없게 돼 척추체간의 안정성도 감소하게 된다.

일반적인 증상으로는 요통과 하지의 방사통이 있다. 정적인 자세에서의 체중부하보다는 앉았다 일어설 때, 잠에서 깨 일어날 때와 같이 역동적인 자세에서 탄력성을 잃은 디스크 및 탈출된 디스크가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해 위와 같은 대표적인 증상을 나타낼 수 있다.

퇴행성디스크 초기에는 약물과 물리치료로 염증을 가라앉히고 병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 대부분 초기 환자들은 이러한 보존적 치료로도 증상이 호전된다.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 호전이 없고, 증상의 정도가 일상생활 영위가 힘들 정도라면 시술이나 수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보존적 치료의 방법으로는 수월하고 빠른 회복을 돕기 위해 체외 충격파 등의 물리치료와 근골격 강화 운동, 도수치료 등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 또한 중요한데, 쪼그려 앉는 등 잘못된 자세는 되도록 피하고, 디스크 퇴행을 촉진할 수 있는 흡연을 삼가는 것이 좋다.

퇴행성디스크의 주된 원인 중 하나는 노화다. 따라서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유발되는 퇴행성디스크의 진행을 막을 수는 없다.

하지만 건강한 생활습관 및 운동을 통해서 척추를 지지하는 근육과 인대를 강화하며, 흡연으로 인한 디스크 내 수분함량 감소의 진행을 낮추는 예방적 생활습관을 통해 퇴행성디스크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

따라서 금연하기, 하루 30분 이상 규칙적으로 걷기, 허리나 목을 오랫동안 숙이는 동작을 하지 말기, 충분한 수분 섭취를 포함해 균형있는 식단을 통한 근육량 유지하기 등이 그 예방방법이라 할 수 있겠다.

출처-[세이프타임즈]2020-09-16

만족도 평가 |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